HOME > 스페셜센터 > 요실금수술센터
 
 
 
  요실금이란  
 
 
본인의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이 소변이 나와 속옷을 적셔버리는 현상을 요실금이라 합니다.
요실금 증상을 가진 여성의 대부분이 수치심 때문에 병원에 가지 않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중년 이후의 여성에게 흔하며 통계에 의하면 성인 여성의 30~40 %, 40대 여성의 20-40 % 정도가 요실금으로 고통 받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는 약 1 억 명 이상의 요실금 환자가 있다고 추정됩니다.
 
 
  요실금의 종류와 원인  
 
 
1. 복압성 (긴장성) 요실금
여성 요실금의 가장 빈번한 형태 (약 80-90 %) 로서,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처럼 배에 힘이 가해지면 나타나는 요실금입니다. 반복되는 출산, 지속적 기침을 유발하는 천식성 질환이나 비만, 폐경과 함께 나타나기도 합니다.

2. 절박성 요실금

요실금의 10~20%를 차지하는 절박성요실금은 급작스럽고 도저히 참을 수 없이 소변이 마려운 증상이 있으며 화장실에 가서 미처 속옷을 내리기도 전에 소변이 흘러나오는 증상을 나타냅니다. 또는 밤에 자다가 수시로 소변을 보기 위해 일어나며 낮에도 두 시간에 한 번 이상 소변을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방광에 소변이 충분히 차지 않은 상태에서 방광이 저절로 수축하여 발생하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 분이지만 뇌졸중이나 치매, 디스크 등 신경계통의 질환이 있을 때나 당뇨병, 급성 방광염, 방광 출구 폐색, 자궁 수술 후에 잘 발생한다. 때로는 단독으로 생기기도 합니다. 복압성과 절박성이 결합된 혼합성 요실금도 있습니다.

3. 일출성 또는 익류성 요실금

방광에 소변이 가득 차 더 이상 저장 할 수 없어 소변이 넘쳐흐르는 경우로서 방광 수축력 상실이나 요도 폐색 이 원인이 됩니다. 당뇨, 말초 신경질환, 자궁 적출술 이후에 주로 발생합니다. 일출성 요실금은 전체 요실금 환자 가운데 5 % 정도밖에 되지 않으며 소변을 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아주 약하게 나오고 소변을 본 뒤에도 개운치 않으며 심지어 잠을 잘 때에도 소변이 흘러 옷을 적시기도 합니다

4. 기능성 요실금

때와 장소를 구별하지 못하고 소변을 보는 현상을 말하며, 주로 치매환자에게서 나타납니다.
 
 
  요실금의 진단  
 
 
요실금은 정확한 원인과 종류, 증세의 정도를 아는 것이 치료에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병력, 신체검사, 소변검사, 배뇨 중 방광 요도 조영술, 뇨역학 검사, 방광경 검사, 요실금 테스트 등으로 정확한 진단을 해야 합니다.
 
 

< 요실금 자가 진단>

다음 질문의 답 중에서 ③번과 ④번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요실금이나 배뇨통의 정도가 심하다고 할 수 있 습니다.

1.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면 자기도 모르게 소변이 새서 옷을 적신 적이 있습니까?
① 없다 ② 한달에 한 번 ③ 일주일에 한 번 ④ 매일

2. 소변이 새는 양이 얼마나 됩니까?
① 티 스푼 정도 ② 속옷에 묻을 정도 ③ 속옷을 적실 정도 ④ 다리로 흘러내릴 정도

3. 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못하고 그대로 속옷에 적시지 않습니까?
① 없다 ② 한달에 한 번 ③ 일주일에 한 번 ④ 매일

4. 소변을 볼 때 아랫배에 통증이 있거나 항상 하복부가 묵직하고 소변을 누어도 시원하지 않습니까?
① 없다 ② 한달에 한 번 ③ 일주일에 한 번 ④ 매일

5. 찬물에 손을 담그거나 물 흐르는 소리를 들을 때, 또는 추운 겨울에 소변을 속옷에 적신 적이 있습니까?
① 없다 ② 한달에 한 번 ③ 일주일에 한 번 ④ 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