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스페셜센터 > 복강경수술센터
 

 
의학적 측면에서 볼 때, 자궁은 임신과 분만, 생리의 역할을 하는 장기에 불과하지만, 여성은 본인의 생명처럼 귀중히 여기는 부분이며 가장 상징적인 인체조직이기도 하다. 이러한 자궁에 생기는 혹, 즉 <자궁 근종> 은 자궁 근육층에 생기는 양성 종양(혹)이며 35세 이상 여성의 약 20 % 정도에서 볼 수 있을 정도로 발생 빈도가 높으며 주로 30-45세에 많이 발생하게 되는데, 여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게 되므로 폐경기 이후에는 다소 크기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자궁 근종은 근육층 내부에 생기는 <근층 內 근종> 과 가장 안쪽 즉 자궁내막의 바로 아래에서 발생하는 <점막 下 근종> 이 주로 발생하나 위치나 크기 등에 있어서 개인 차이가 많다.

점막아래의 근종은 작은 크기라 하더라도 출혈의 원인이 되기 쉬우므로 월경과다 혹은 빈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근육층의 혹은 크기가 크거나 다발성일 때는 자궁 크기가 많이 커지는 것이며 임상적으로 가장 흔히 불 수 있는 경우이다.
 
 

자궁근종은 비교적 쉽게 진단되는 질병인데 대부분의 경우에 병력청취와 내진 소견, 초음파 진단만으로 정확하게 진찰이 되며, 근종의 대표적인 증세는 비정상적인 자궁 출혈, 월경 과다, 생리통, 하복부 통증, 성교통, 빈뇨, 요통 등이 있으나 아무런 증상을 못 느끼는 경우도 흔하다.

진단을 받았더라도 증세가 저명하지 않거나 크기가 크지 않으면 3-6개월 주기로 비교 관찰을 하지만, 임신 12주 이상의 크기, 혹의 크기가 급히 자라는 경우, 월경과다 등의 증세가 심하거나 통증, 압박증상 등이 유발될 때, 자궁 내막증 등의 다른 골반 내 질환과 동반되는 경우 등등,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 또한 아주 흔하다. 출산을 해야 하는 젊은 여성은 성선자극 호르몬 제제를 이용하여 근종의 크기를 줄인 다음에 근종부분만 제거하는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고, 특별한 경우에 “부분적 자궁 절제술”을 하는 수도 있지만, 원칙적으로는 “전 자궁 적출술” 이라고 해서 자궁을 전부 들어내는 방법을 취한다.

질 (窒) 을 통하여 자궁을 들어내는 “질式 수술법”등이 사용되며, 최근에는 복강경 (골반경) 을 이용하여 복부절개 없이 수술하기도 하는데 이를 TLH (Total Laparoscopic Hysterectomy) 라고 한다.
환자들이 흔히 ‘레이저 수술’ 이라고 알고 있으나 최근에는 수술용 클립 등 다른 방법으로 교체되어 사용되고 있다. 수술 후 통증도 훨씬 적으며 일상생활로의 복귀 또한 빠르다. 복강경 수술은 시행 도중, 피치 못할 사정(주로 장유착)에 의해 개복수술로 전환할 수 있지만, 그런 경우는 본원에서는 5% 미만이며, 따라서 거의 모든 수술을 복강경으로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복강경 수술의 장점은 유착(들러붙음)이 적으며, 수술 후 ‘장마비’라든지 혹은 출혈 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미용적인 면도 좋다.

 
 
 
  복강경 下 질식 전자궁적출술 (TLH) 의 장점  
 
 
ㆍ몇 개의 구멍만을 이용하여 시술하므로 수술 흉터가 거의 없어 미용효과가 크다.
ㆍ기존 수술법에 비하여 합병증이 비슷하거나 오히려 적다.
ㆍ입원기간이 단축되어 의료비 절감효과가 크다.
ㆍ수술 후 유착형성을 최소화 할 수 있다.